02.402.0123

처음처럼공인중개사무소

문용조

02-402-0123/010-8875-8653

문정법조타운, 가든파이브

사무실,상가,오피스텔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울산 10가구 중 8가구 전세가격 떨어졌다…지방 역전세난 경고등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19.11.18

서울 집값은 계속 뛰는 와중에 지방은 역전세난 경고가 나왔다. 국토연구원이 15일 발표한 ‘주택 역전세 현황과 임차인 보호를 위한 정책개선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올 2분기 전셋값이 떨어진 아파트는 전국 평균 37.35%를 기록했다.  
 
서울과 지방의 격차가 두드러졌다. 서울은 전셋값이 떨어진 아파트 비중이 19.42%인데 울산은 84.92%에 달했다. 아파트 10가구 중 8가구의 전셋값이 종전 계약 때보다 떨어진 것이다. 울산에 이어 충남(60.86%)ㆍ충북(60.51%)ㆍ경기(52.8%)ㆍ경북(48.71%)ㆍ인천(48.2%) 순으로 전셋값이 많이 떨어졌다.  
  
국토연구원이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실거래된 전세 주택 188만6000가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이 기간에 실제로 거래된 전세 주택 수(447만 가구)의 42%에 달하는 표본 수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2017년 1분기의 경우 6.58%가량 떨어졌다. 올해 들어하락 폭이 커져서 2분기에는 37.35%에 달했다. 국토연구원 김지혜 책임연구원은 “전셋값 하락세가 가장 낮았던 2015년 1분기와 비교하면 최근의 전셋값 하락 비중은 9배 이상 늘어났고, 역전세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단지에 있는 공인중개업소의 모습 [사진 뉴스1]


연구원 분석 결과 역전세난 위험에 처한 주택은 올 6월 기준으로 12만2000가구에 달한다. 분석 표본의 0.62%로 비중은 크지 않다. 
  
김지혜 책임연구원은 “현재의 전셋값 하락세는 전국적인 현상이며 하락률의 폭도 글로벌 금융위기보다 큰 상황인 만큼 역전세난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아파트에 대한 전세보증보험의 보증범위를 확대해 대부분의 임차인이 보증금을 보호받을 수 있도록 기준을 조정하는 등 세입..[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