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02.0123

처음처럼공인중개사무소

문용조

02-402-0123/010-8875-8653

문정법조타운, 가든파이브

사무실,상가,오피스텔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상한제 시행 공급 감소 우려…상승세 이어간 서울 아파트값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19.11.15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본격 시행된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이 22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개발호재가 있거나 교통 등 입지여건이 좋고 저평가된 단지들이 가격 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상한제 대상지역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강남권은 집값 상승폭이 확대되면서 상한제 영향력이 두드러지지 않는 모습이다. 강남구의 경우 부동산 거래 합동조사로 일부 초고가 아파트의 매수 문의가 줄면서 오름폭이 축소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는 0.09% 오르며 지난주(0.10%)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투자성이 강한 재건축은 0.11% 올랐다. 일부 단지에서 매수 문의가 주춤해지면서 전주(0.21%)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일반 아파트는 0.09% 상승하며 지난주 상승폭이 유지됐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4%, 0.03% 올랐다.

전셋값의 경우 서울은 0.03% 올랐고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4%, 0.02% 상승하면서 지난주와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 지역별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강남권 상승폭 확대…합동조사 영향 강남구는 오름폭 줄어
 
이번주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는 송파(0.17%), 강동(0.17%), 금천(0.16%), 구로(0.14%), 강남(0.13%), 용산(0.11%) 순으로 상승했다. 송파는 신천동 잠실파크리오와 장미1ㆍ2ㆍ3차, 잠실동 주공5단지 등이 500만~2500만원 올랐다. 강동은 분양가 상한제 유예 적용이 예상되는 둔촌동 둔촌주공을 비롯해 명일동 삼익그린2차, 강일동 강일리버파크2단지 등이 1000만~1500만원 상승했다.

금천은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개발과 신안산선 착공 호재 등으로 수요가 유입되면서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1ㆍ2차가 500만원 올랐다. 구로는 신도림동 동아1차가 1500만~2000만원

▲ 서울 주요 지역 주간 매매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 서울 주요 지역 주간 전세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