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402.0123

처음처럼공인중개사무소

문용조

02-402-0123/010-8875-8653

문정법조타운, 가든파이브

사무실,상가,오피스텔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조인스랜드 독점

조인스랜드 독점

해상타워, 종전 안보다 절반 줄여 환경훼손 최소화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19.10.22

지난해 민간사업자인 ㈜부산블루코스트가 새롭게 제안한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는 해운대구 송림주차장과 남구 이기대공원 사이 해상 4.2㎞ 구간에 들어선다. 부산의 상징이 된 광안대교와 나란히 놓이는 게 특징이다. 케이블카는 광안대교 상판 높이인 해상 55m보다 약 25m 높은 해상 80m를 지나게 된다. 선박과 충돌 대비 ‘방지공’도 설치 ㈜부산블루코스트에 따르면 송림주차장과 이기대공원에 각각 정류장이 들어서고, 캐빈(사람이 타는 공간)은 91대다. 새 제안은 부산시가 2016년 해상케이블카 사업을 반려하면서 들었던 이유를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우선 환경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게 설계했다. 이를 위해 국내 최초로 ‘자동순환식 3S 곤돌라’ 방식을 채용했다. 3S 방식은 초속 35m의 강풍에도 흔들림을 최소화한 최신 기종으로 독일·프랑스도 최근 적극 채용하고 있다. 무엇보다 이 방식은 비용은 비싸지만 여수 등지에 설치된 1S(모노케이블카) 방식에 비해 정류장 사이에 설치해야 하는 타워를 확 줄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교량으로 치면 교각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는 방식이다.  

▲ 부산의 명물 광안대교와 나란히 놓이게 될 해상케이블카 조감도. [사진 부산블루코스트]

이 덕에 해운대~이기대 해상케이블카의 타워는 해상에 3기, 지상에 1기로 종전 제안안의 절반으로 줄었다. 타워를 절반으로 줄인 만큼 환경훼손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류장 부지는 이미 주차장 등으로 개발돼 사용 중인 만큼 추가적인 자연훼손이 없다는 게 ㈜부산블루코스트의 설명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정류장 부지에는 이미 들어선 건축물을 재건축하거나 리모델링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해운대~남구 오가는 새 교통수단   교통혼잡 문제는 케이블카를 교통수단화해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왕복으로 운영할 수밖에 없는 통영·여수 케이블카와 달리 해운대에서 이기..[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